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술 취한 감사원 간부, 택시기사 폭행

[이뉴스투데이 박영근 기자] 술을 마신 채 택시기사를 폭행한 40대 감사원 간부가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21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감사원 간부 감사관인 A씨는 전날 오후 11시30분께 서울 마포구 도화동에서 택시기사 김모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목적지에 도착한 뒤 A씨에게 내리라고 했는데, A씨가 다짜고짜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박영근 기자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