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수원삼성 이정수 은퇴… "언제 어디서든 수원 응원할 것"
은퇴 의사를 피력한 수원삼성의 이정수가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오복음 기자] 은퇴 의사를 피력한 수원삼성의 이정수가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

21일 수원삼성 블루윙즈 공식 SNS에는 '이정수 선수 은퇴 의사 수용'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글 속에서 수원 구단은 "서정원 감독과 코칭스태프, 구단은 이정수와 만나 여러 차례 은퇴를 만류했지만, 본인의 의사가 확고해 은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6일 K리그 클래식 수원 대 광주전이 끝난 뒤 이정수는 선수들과 함께 서포터즈석에 인사를 하기 위해 발걸음을 옮겼으나 일부 팬들이 그를 향해 욕설과 맥주를 던지는 사태가 발생해 충돌을 빚을 뻔했다.

이 사태 이후 이정수는 구단을 통해 "은퇴하겠다"라는 뜻을 전했고, 서정원 감독과 선수들이 만류했지만 결국 그의 뜻을 꺾진 못했다.

이정수는 팬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지난 광주전에서 경솔하게 행동한 점에 대해 변명은 하지 않겠다. 누구보다 우리 수원삼성을 사랑하시는 팬들에게 고개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운을 뗐다.

이어 "오랜 고심 끝에 축구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은퇴는 팬들과의 마찰 때문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은퇴는 지난해 복귀한 후부터 줄곧 가져왔던 고민이었고, 팀에 보탬이 되고 싶었지만 힘겨운 상황에서 제 힘이 부족하다는 자책감이 컸다. 팀이 힘든 순간 은퇴를 하는 것이 비겁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겠지만 더 늦기 전에 팀을 떠나는 것이 오히려 우리 팀이 반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린다. 수원은 내게 고향과 같았다. 비록 마지막까지 큰 힘이 되지 못하고 떠나지만 항상 수원삼성과 좋은 기억만을 간직하고 언제 어디서든 수원을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오복음 기자  perpect_knigh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