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중간 톱
정준길 대변인, '홍준표 자서전 논란'… "돼지 발정제 45년 전 일"
정준길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의 ‘돼지 흥분제’를 사용해 성폭행을 모의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출처=뉴시스>

[이뉴스투데이 권준희 기자] 정준길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약물을 사용해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오늘(21일)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홍준표 대선후보가 '돼지 발정제'를 사용해 성범죄를 모의했다는 논란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과 국민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시에도 책에서 이미 '잘못된 일'이라고 반성을 했다”며 “지금 생각해도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다만 지금으로부터 45년 전의 일이다”라며 “혈기왕성한 대학교 1학년 때 벌어진 일이라는 점을 너그럽게 국민들께서 감안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05년 발간된 홍 후보의 저서에는 하숙집 동료 중 한 명이 마음에 드는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요청해 동료들이 구해줬다는 내용이 서술돼 있다.

한편, 홍 후보는 이날 해당 논란에 대해 "내가 관여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권준희 기자  joonie0808@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