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헤드라인 톱
SGI서울보증, 사장선임 한 달 넘게 미뤄...대선후 낙하산 인사 선망?최종구 사장이 수출입은행장으로 이직후 후임 못 뽑아
김옥찬 전 사장 이후 연달은 CEO이직속 사잇돌대출등 정책금융상품들 차질 우려

[이뉴스투데이 김희일 기자] SGI서울보증보험이 신임 사장 자리를 한 달 넘게 비워두고 공석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무엇보다 최고경영자(CEO)들의 사퇴와 장기 공석이 반복되면서 보증보험이 추진해온 각종 사업들이 차질을 빚을 우려마저 커지고 있다.

20일 금융가에 따르면 서울보증보험은 최종구 사장 후임 선임 관련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개최 관련 논의 조차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 사장이 지난달 갑자기 수출입은행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한 달 넘게 서울보증 사장 자리는 공석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시행된 금융회사의 지배구조법률에 따라서 서울보증은 사외이사 4명, 비상무이사 1명 등 이사회 멤버로만 임추위를 구성할 수 있다. 예금보험공사 추천 1명, 민간위원 4명 등 외부인사를 포함시켜서 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치 않아도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보증보험은 사장 선임을 마냥 미루고 있다.

임추위 구성만으로도 후보 공개모집과 검증으로 신임 사장을 선임할 수 있음에도 사장 선임을 미루는 데는 과거 서울보증 사장 선임이 외부서 결정된 만큼 이번에도 그런 의도에서 일정을 지연시킨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서울보증의 경우 이사회가 임추위를 구성해도 여전히 예보가 지분 94%를 보유중으로 정부 입김이 작용할 수 없는 구조다.

하지만 대선 국면에 본격 접어들면서 외부 변수에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더욱 높아졌다.

서울보증 내부에선 김옥찬 전 사장이 1년 만에 KB금융지주로 자리를 옮긴데 이어 최종구 사장마저 1년도 채 안 돼 물러나면서 관피아들의 재취업 창구로 전락했다는 비난도 받고 있다.

사장이 자주 바뀌고 그에 따른 경영공백 장기화로 국내 최대 공적보증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이다.

은행들이 서울보증의 보증서를 담보로 중저신용자들에게 돈을 빌려주는 사잇돌대출 등 서울보증이 보증을 서 주는 정책금융상품들도 상당하다. 전세금 보장신용보험 등이 급성장하는 상황에서 각종 사업 추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서울보증 사장에 금융당국 출신 인사들이 거론되지만 신임 사장 선임 때마다 불거졌던 얘기다"며 "새로운 정부 출범과 맞물려 임추위도 인선 절차를 진행하기 부담스러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보증은 공적자금 회수 문제가 남아 있어 정책금융의 역할을 수행하는 공적 기관이다. 단연, CEO 선임에 어느정도 영향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정부는 서울보증이 경영 공백 상황에서도 정책금융 등을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일 기자  heuyil@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