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박근혜 구속에 "처형 대신 내가?… 박근혜 죽이기 프레임에 갇힌 꼴"
상태바
신동욱, 박근혜 구속에 "처형 대신 내가?… 박근혜 죽이기 프레임에 갇힌 꼴"
  • 정영미 기자
  • 승인 2017.03.31 11:3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대신 옥살이를 할 수 있다면"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사진출처=트위터 캡처>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에 "대신 옥살이를 할 수 있다면"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31일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트위터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수감과 관련해 속상함을 드러냈다.

신 총재는 "정의로 위장한 박근혜 죽이기 프레임에 갇힌 꼴이다"이라고 안타까운 심정을 담았다.

이어 "구치소 수감부턴 박근혜 존재하지 않고 수번만 존재한다는 게 반증"이라며 "처형을 대신해 옥살이를 할 수만 있다면 이보다 더 슬프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엮은 자가 세상을 속였는지는 모르지만 진실을 속일 수는 없다"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씨의 남편으로 알려졌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ㅋㅋㅋ 2017-03-31 16:38:12
정신차려 ㅋㅋ

1111 2017-03-31 16:12:26
그냥 닥치고 있으세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