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재벌3세, 불평등 유발한 경제 파탄 원흉"
상태바
심상정 "재벌3세, 불평등 유발한 경제 파탄 원흉"
공정·시장·미래 담아 달라는 경제계 제언에 날 세운 심 후보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7.03.2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왼쪽)가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28일 대선후보 초청 특별 강연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제공=대한상공회의소>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마련해 달라는 경제인들의 제언에 답변을 내놨다. 

심 후보는 대기업 경영권의 승계 또는 이양을 세습으로 규정하며 입법부가 나서 금지시켜야 할 일이라며 반기업의 날을 세웠다.

심 후보는 28일 대한상의가 주최한 대선후보 초청 특별강연에서 박용만 회장이 전달한 공정·시장·미래 가치는 신선한 제안으로 능동적으로 소통하려는 모습에 고무됐다면서도 이같이 주장했다. 

심 후보는 "지금 대선후보들이 경제민주화, 재벌개혁 공약들이 남발하는데 그 중 90% 이상은 국회가 할 일"이라며 "대통령이 제일 먼저 해야할 것은 재벌들 뒷배를 안 봐주고 법대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이 같은 발언이 대기업을 탄압하고 억누르자는 뜻이 아니라 세습 경영과 정경유착을 방지하겠다는 취지임을 밝히면서도 재벌 3세가 불평등을 유발해 국가 경제의 역동성을 사라지게 한 원흉이라고 지목했다.

그는 "재벌 3세는 땅 짚고 헤엄치기 식으로 골목상권을 침탈했고 평등한 '기회의 사다리'를 걷어찼다"며 "현행법을 정부가 제대로만 관리해도 재벌 3세 세습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또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서 심 후보는  "규제는 대폭 완화해야하지만 이로 인한 결과를 국민들 후생에 골고루 배분하는 것이 기본이 돼야한다"고 말했다.

이날 강연에는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롯데 등 상의 회원사의 최고경영자(CEO)급 포함 약 3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회장은 심 후보의 강연 소감을 묻는 질문에 "잘 들었다"면서도 재벌 3세 경영권 제한과 관련한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회피했다.

앞서 박 회장은 심 후보 등 대선후보들에게 전달한 제언에서 대선주자가 고민해야 할 3대 틀 및 9건의 국가 핵심어젠다를 제시했다. 

구체적인 제안 내용은 '공정사회-시장경제-미래번영' 등 3대 어젠다를 기반으로 한 ▲경제주체 상호간의 신뢰회복 ▲시장원리에 입각한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 ▲정부 정책의 일관성 ▲지속가능한 복지 ▲서비스산업 규제 완화 ▲주입식 교육에서 유연성 교육으로의 전환 등이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