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과학
한국 노리는 ‘리벤지’ 랜섬웨어 유포 주의웹 서핑 도중 사용자 모르게 감염된 후 중요 파일 암호화
노진우 기자 martinro@enewstoday.co.kr
승인 2017.03.19 13:28

[이뉴스투데이 노진우 기자] 하우리(대표 김희천)는 최근 한국을 노린 '리벤지(Revenge)' 랜섬웨어가 웹을 통해 유포되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리벤지’ 랜섬웨어는 웹 브라우저 및 웹 브라우저 플러그인의 취약점을 공격하는 '리그(RIG)' 익스플로잇킷을 이용하여 웹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 따라서 사용자들이 웹 서핑을 하는 도중에 자신도 모르게 감염되어 파일들을 암호화한다.

해당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주요 파일들을 암호화하고 특정 규칙의 파일명으로 변경한다. 또한 확장자도 '.REVENGE'라는 확장자명으로 변경한다.

국내에서 많이 사용하는 문서 편집 프로그램인 한글의 문서 확장자인 '.HWP'의 문서 파일들에 대해서도 암호화를 수행한다. 그리고 랜섬웨어 감염 노트에 한국어를 지원하여 한국 사용자들이 복호화 비용을 지불할 수 있도록 했다.

랜섬웨어는 관리자 권한이 필요한 드라이브의 파일들을 암호화하기 위해 '사용자 계정 컨트롤(UAC)'을 우회하는 기법을 사용한다. 윈도의 기본 백신인 ‘윈도 디펜더’의 악성코드 패턴을 업데이트할 수 없으니 이를 복원해야 된다는 가짜 메시지 창을 띄워 사용자의 클릭을 유도하여 권한을 상승한다.

하우리 CERT실은 “최근 한국을 노린 랜섬웨어가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있다”며 “웹 브라우저의 보안 업데이트를 최신으로 수행하고, 보안이 강화된 웹 브라우저를 사용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현재 ‘리벤지’ 랜섬웨어는 바이로봇 백신 제품을 통해서 'Trojan.Win32.Ransom' 등의 진단명으로 탐지 및 치료가 가능하다.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오늘의 HOT뉴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gytni 2017-03-21 10:26:13

    안녕하세요, 글 잘 보았습니다.

    한 번 방문해주세요~ ^^

    랜섬웨어, 악성코드 특징 대응 방안 제공

    http://gytni.com/new_gytni/license.php?mode=malware   삭제

    SPONSORED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특별시 서초구 논현로31길 14 서울미디어빌딩  |  대표전화 : 02)523-8541  |  편집국 02)581-4395~6  |  팩스 : 02)522-6725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0339  |  등록년월일 : 2007년 3월 20일  |  발행연월일 : 2005년 5월 25일
    발행인 : 방재홍  |  편집인 : 임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동삼
    Copyright © 2017 이뉴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