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 연계 서비스’ 구축
상태바
BNK금융,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 연계 서비스’ 구축
국토교통부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 활용, 부동산 매매부터 금융서비스까지 간편하게 진행 가능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7.03.1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BNK부산은행 빈대인 미래채널본부장(부행장) , 국토교통부 박선호 주택토지실장, BNK경남은행 이진관 여신운영본부장(부행장보)<사진제공=BNK금융그룹>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BNK금융그룹(회장 성세환) 부산·경남은행이 국토교통부와 지난 14일 부산은행 본점에서 ‘부동산거래 전자계약과 부동산금융 통합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의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은 종이서류 및 인감도장이 아닌 온라인 전자방식과 공인인증서로 부동산 계약을 진행하는 시스템으로 기존 부동산 매매계약에 비해 실거래 및 확정일자 자동신고, 24시간 열람 및 출력 등 편리성과 안정성이 더욱 높아졌다.

지난해 8월 서울을 시작으로 현재는 각 광역시 및 경기도에서도 이 시스템을 통해 부동산 계약을 진행할 수 있다.

부산은행은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과 연계해 금융권 최초로 3월 중, 부산은행 전 영업점을 통해 부동산 계약서 조회 및 출력이 가능한 서비스를 실시하고, 향후 모바일 전문은행인 썸뱅크와 연계해 부동산 계약부터 금융서비스 제공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통합서비스도 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고객이 국토교통부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경우 대출 금리를 우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협약식에서 부산은행 빈대인 미래채널본부장(부행장)은 “국토부 전자계약시스템과 BNK금융의 대출상품 연계사업은 국내 금융권과 부동산 시장의 플래그쉽(Flagship)사업이다”며  “이번 분야의 선도주자로서 더욱 편리하고 유용한 서비스로 개발해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