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출시된다면 구매하고 싶은 차…1위는 '각 그랜저'
상태바
다시 출시된다면 구매하고 싶은 차…1위는 '각 그랜저'
  • 이세정 기자
  • 승인 2017.02.11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SK엔카닷컴>

[이뉴스투데이 이세정 기자]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SK엔카 홈페이지 설문조사 '다시 출시된다면 구매하고 싶은 차' 결과 현대자동차의 그랜저가 1위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나달 출시된 지 20년이상 된 국산 모델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총 성인남녀 4950명이 참여한 가운데 현대차 그랜저 1986년식이 20.2%의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다.

2위는 16.8%를 기록한 쌍용차 무쏘 1993년식, 3위는 14.0%를 기록한 한국GM 에스페로 1990년식이 각각 차지했다.

우선 1위에 선정된 현대차 그랜저 1986년식은 각진 직선형 디자인으로 일명 '각(角) 그랜저'라는 별칭으로 알려져 있다. 출시 당시에는 '성공한 아버지의 차', '부의 상징'으로 여겨진 현대차의 플래그쉽 모델이다.

응답자의 선택 이유로는 '클래식한 직선적인 디자인이 그립다', '그랜저는 각진 디자인이 어울리는 것 같다', '어릴 때 꼭 타보고 싶던 차' 등이 있었다. 중고차 시세는 주행거리와 연식, 관리상태 등에 따라 230만원부터 999만원까지 형성돼 있다.

2위에 선정된 쌍용차 무쏘 1993년식은 그 당시 SUV 디자인이 보통 직선 위주의 박스형 디자인을 채택하던 것과 다르게 곡선을 조화시켜 투박하지 않고 고급스러운 SUV를 탄생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응답자의 선정 이유로는 '어린 시절 무쏘의 강렬한 코뿔소 이미지가 기억에 남는다', '벤츠 엔진에 튼튼한 내구성까지 완벽하다' 등이 있었다.

3위에 선정된 한국GM 에스페로 1990년식은 경쟁 차종 대비 넓은 실내 공간과 트렁크 공간과 함께 당시에는 보기 힘든 날렵한 측면 라인과 미래적인 디자인으로 많은 소비자의 사랑을 받았다. 응답자 선정 이유로는 '지금 봐도 뒤쳐지지 않는 디자인이 너무 마음에 든다', '고급스러움과 디자인에 있어서는 국내 최고' 등의 이유가 나왔다.

이어 쌍용차의 코란도 훼미리 1988년식이 11.9%, 현대자동차의 포니 1985년식이 11.2%를 기록해 각각 4위와 5위에 랭크됐다. 또 ▲한국GM 슈퍼살롱(1997년식) ▲르망(1986년식) ▲기아자동차 콩코드(1988년식) ▲현대자동차 스텔라(1983년식) ▲현대자동차 쏘나타(1985년식) 등이 순위권에 올랐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본부장은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소유했던 혹은 사고 싶었던 자동차에 대한 추억을 간직하고 있다"며 "이러한 기억을 살려 다시 사고 싶은 모델을 선정했다고 언급한 만큼 앞으로도 SK엔카가 자동차와 관련된 즐거운 경험을 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